리갈 던전 Legal Dungeon

개발: Somi
플랫폼: PC(Steam 출시)
발매년도: 2019년
장르: 퍼즐 / 텍스트 어드벤처

플레이 전 까지는 가장 근사해 보였던 전투 시스템에서 “정답”을 찾아내는게 가장 짜증나는 일이라는게 가장 아이러니한 경험이었다. 게다가 모든 이야기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이 난이도를 수회 반복 경험해야 한다는 점 때문에 결국 1회차를 마치고 “설치 삭제”를 누를 수 밖에 없었다.

전투의 난이도가 조금이라도 낮았더라면, 실패 했을 때의 재도전이 조금이라도 편했더라면, 똑같이 막히는 부분에서 적절한 힌트라도 제공이 되었다면 2회차 플레이를 해볼 생각이 분명 들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게 아니다보니 결국 뭔가 있어보이는 전체 스토리에 관심이 가긴 하더라도 “죄송합니다, 더 이상은 못하겠어요”라고 손사래 치게 되었다.

…그래도 나름 1회차 클리어인데 도전과제 하나 안 풀리다니. (흥)

FIFA 시리즈 시스템 제안서

FIFA 시리즈의 The Journey 모드를 플레이 하면서 다큐멘터리 게임이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진지하게 들었습니다.

하지만, 어차피 내가 만들 일 없는 거 – 그리고 누군가가 만들 일도 없는거 그냥 장난 삼아서 제안서 형태로 작성을. (…)

그런고로, 재미 삼아 보십시오. 진지하면 지는거임.

사족 – 구글 프레젠테이션 도구는 게시 할 때 왜 폰트가 깨지는 걸까. (…) 폰트 제대로 나오는 링크는 여기를 클릭 해 주세요.

닌텐도 라보 – 버라이어티 팩

부모 입장에서야 장난감의 가성비에 피눈물 흘리겠지만… 체험이라고 생각하면 그리 비싼 편은 아닐 수도 있습니다.

이 게임은?

  • 닌텐도 스위치(Switch) 게임기에서만 즐길 수 있어요.
  • 온라인 상점, 닌텐도 게임기를 취급하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 할 수 있어요.
  • 대한민국에서 2019년에 발매 되었고, 전체 이용가 등급을 받았어요.
  • 한국어가 지원 되어요.
닌텐도 라보 패키지 이미지
버라이어티 팩 이외에도 VR 팩 등이 출시 되어 있습니다.

닌텐도 라보(Nintendo Labo)는 체험형 게임에 필요한 컨트롤러(조이패드 같은 조작기기를 생각하시면 됩니다)를 직접 만들어 즐기는 형태의 게임입니다. 예를 들자면 포함 되어 있는 게임 중 하나인 낚시 게임을 하기 위해 패키지에 포함되어 있는 재료를 이용해 낚시대와 인식 장치를 직접 만들어 게임하는 방식이지요.

이른바 토이콘(Toy-Con)이라 명명한 제작 콘트롤러는 골판지 소재로 손쉽게 맨손으로 뜯고 접어서 만들 수 있습니다. 버라이어티 팩에 포함 되어 있는 게임은 총 5종으로 각 게임 별로 전용 토이콘을 제작하여 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토이콘을 만드는 방법은 게임과 함께 포함된 설명 소프트웨어에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한국어 지원인데다, 일반적인 종이에 인쇄된 조립 설명서들과는 달리, 아이들이 착각하기 쉬운 부분들을 영상으로 설명해 주거나, 사각 부분을 돌려서 볼 수 있어서 손쉽게 제작이 가능합니다. 초등학교 3학년 정도 수준이면 부모 도움 없이 혼자서 토이콘을 만들 수 있을 정도에요.

이런류의 미니게임 모음에 있는 게임들이 단순하고 노력을 덜 들인 티가 나곤 합니다만, 닌텐도 라보의 게임들은 그냥 개별 게임으로 놓고 보더라도 게임의 완성도가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양산형의 휴대폰 게임 보다 훨씬 나은 수준의 게임 퀄리티를 보면 역시 게임은 닌텐도. 같은 이야기가 절로 나오게 합니다.

닌텐도 라보의 거의 유일하고 가장 심각한 단점은 가성비 입니다. 골판지를 소재로 한 토이콘은 만들기는 쉽지만 그만큼 내구도는 꽝 이라는 심각한 문제가 있습니다. 장난감을 험하게 다루는 아이라면 금새 복구 불능이 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습니다.

라보 버라이어티 킷 재료
아무리 두껍다고 하더라도 종이는 종이 입니다.

게다가 아무리 잘 만들어진 미니 게임들이라고 하더라도 아이들이 쉽게 질리는 건 어쩔 수가 없지요. 다 만들어진 토이콘은 각각 꽤 큰 부피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보관이 용이한 것도 아닙니다. 아이들은 어떤지 몰라도 부모 입장에서는 꽤 짜증나는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하지만, 게임의 입력 방식과, 기계 장치의 동작 방식을 체험 해보는 것이라 생각하면 그렇게 비싼 건 아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닌텐도 라보를 통해 하는 경험은 일반적인 체험 학습에서 얻을 수 있는 경험과도 또 다른 것들 입니다-개인적으로 드론 제작이나 코딩 교육과는 또 다른 지점에 있다 생각합니다.

게임을 하나 사면 반년은 해야지! 같은 생각이라면 이 제품은 거르는게 맞습니다. 일주일 정도의 체험 학습을 보내는 대신이라 한다면… 글쎄요? 그렇다면 가성비가 매우 좋은게 아닐까요?(닌텐도 스위치를 새로 구매해야만 하는 입장은 제외입니다)